닭다리살, 각종 샐러드야채, 삶은 계란, 체리토마토등등, 자잘하게 자른 치즈(체다치즈등등 )


고기양념: 케이준파우더, 소금, 설탕조금


마요네즈, 빵가루


겨자샐러드드레싱: 허니머스터드소스, 레몬즙, 후추, 꿀(단맛이 부족하다면)


------------------------------------


닭다리살을 길게 자른다.


고기양념에 몇시간 재어둔다.


재어둔 닭고기에 마요네즈를 넣어 버무린다. 코팅을 하듯이...


마요네즈가 묻은 닭고기에 빵가루를 입혀준다.


에어프라이어에 하나하나 나열한 뒤, 180도에 15분동안 익혀준다. 



바삭하게 익힌 닭고기튀김을 샐러드채소에 더하고, 삶은 계란, 체리토마토, 치즈를 잘게 썰어 더해준다.


겨자샐러드드레싱을 원하는 만큼 넣어서 먹는다!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TV 프로그램에서 밥전이란게 소개된 이후 많은 블로거들이 레시피를 포스팅하고 있다.

 

밥전을 만들어보니 은근히 손이 많이 갔다.

 

나의 경우 현미를 이용해서 만들어서인지 밥알이 서로 잘 붙지않아 밥전을 만들때 일일히 숟가락으로 모양을 다듬어주어야 헸는데

이것이 너무 귀찮은 것이다. 그렇다고 밀가루나 계란을 너무 많이 넣긴 싫고...

한번 밥전을 만들어 보고 나서 다시는 만들기 싫구나...하고 있었는데 문득 떠오른 아이디어가 있었다.

 

에그링을 이용하면 어떨까...하는것.

에그링은 달걀프라이를 할때 옆으로 퍼지지않게 모양을 딱 잡아준다. 둥근 모양외에 하트모양등등... 다양한 모양들이 있다.

구글검색을 해보면 희안한 모양도 있긴하다.

 

한국의 경우는 잘 모르겠지만... 여기는 에그링을 많이 팔고 있다.

보통의 서양식 아침식사에 달걀프라이가 들어가기 때문일까?

맥도날드에서 파는 맥모닝의 계란처럼...(내 짐작이지만 에그링을 사용했을 듯)

 

[실리콘 에그링도 요즘은 보편적이다. 하지만 난 중간의 논스틱으로 선택했다.]

 

[밥전을 만들려면 너무 두꺼워도 안되므로.. 두께를 살펴보았다. 실리콘은 더 비싸고 두꺼워서 아웃!]

 

예전의 에그링사용경험에 따르면 계란과 에그링이 들러붙어서 불편했던 기억이 있어서 논스틱 에그링으로 구입했다.

 

밥전의 반죽(?)을 만든 후,

프라이팬이 뜨거워지면 에그링을 놓고 그 안에 밥전반죽을 숟가락으로 채운다. 에그링두께 만큼 다 채울필요는 없다.

너무 두껍지않은게 더 맛있는 듯.

그 다음이 중요한데 숟가락으로 표면을 꾹꾹 눌러준다. 특히 테두리부분!!!

이렇게 눌러주어야 나중에 밥전이 잘 부서지지 않는다.

잠시 기다리다가 뒤집을때, 에그링은 자연스럽게 분리가 되므로 그 옆에서 에그링에 새로 밥을 채운다.

즉, 에그링은 두개로 충분했다.

일단 형태가 굳으면 에그링없이도 뒤집기에 아무런 문제가 없으므로...

 

아래는 만드는 과정을 찍은 사진들. 깻잎을 넣어주니 향긋하고 더 맛있었다.

 

[간단 레시피]

 

푸드프로세서를 이용하여 양파, 당근, 감자를 다져준다.

깻잎을 작은 크기로 썬다.

새우를 적당하게 잘게 썬다. (푸드프로세서로 다지면 씹는 맛이 없으므로)

식은밥(현미밥이었음)과 함께 계란과 적당량의 밀가루를 섞는다.

달군 프라이팬에 에그링을 놓고 그안에 밥을 채워서 숟가락으로 꼭꼭 눌러준다.

한쪽면이 약간 갈색빛으로 지져지면 뒤집어준다.

뒤집을때 에그링은 자동적으로 분리되므로 그 옆에서 에그링에 새로 밥을 채워서 눌러준다. (반복)

 

 

*응용

-햄버거 패티 만들때도 이렇게 만들면 일정한 사이즈로 예쁘게 만들어 질 것같다.

 

[논스틱이라 뒤집을때 자연히 에그링이 분리된다. 사진은 분리전 모습]

 

[쨘! 완성된 밥전]

 

[똑같은 사이즈의 밥전. 그래도 시간이 많이 걸렸다. -_-;;]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어 프라이어를 이용하여 스낵을 만들어 보았다. 초간단 레시피. 하지만 에어프라이어가 없다면 초간단은 아니겠죠.

[현재 사용중인 필립스 에어프라이어]

 

내가 좋아하는 고구마 스낵을 만들어 봤다.

 

-고구마를 길죽하게 썬다.

-오일 스프레이등을 이용하여 전체적으로 살짝 기름을 입힌다.

-180도 맞추고 10분가량 익힌다.

-끝난 후 확인해보고 조금 더 돌려주던지 한다. (용량에 따라 걸리는 시간이 달라요. ^^::)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고구마스낵이 완성!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운 고추를 사 먹고 그 속의 씨앗을 화분속에 묻어두었더니 싹이 났다.

다시 고추가 주렁 주렁 열렸다.

 

어릴때 먹었던 쌉쌀한 고춧잎나물이 생각나서 잎을 따서 데쳤다.

잎이 좀 뻣뻣한 것 같았는데 데치니까 부드러워 졌다.

약간 쌉쌀한 맛의 그 나물맛 그대로 만들어졌다.

 

-데친 고춧잎을 꼭 짜준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마늘과 데친 고춧잎을 볶아준다.

-고춧가루를 약간 뿌리고 간은 피쉬소스(멸치액젓도 가능)나 소금으로 해준다.

-약간의 깨를 뿌려서 마무리.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