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아이폰기준 한국 앱스토에서는 이 게임을 찾을 수 없습니다. 저는 호주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았습니다.



발빠른 게이머들에 의해 알려진 피카츄를 잡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


그러나 이미 게임을 시작해 버린 경우라면 이 방법을 사용할 수가 없다.


[실제로 피카츄를 잡은 친구가 보내준 캡처이미지]




게임을 설치한 후,


처음 주변에 포켓몬이 나타난다. (서비스로 주는 캐릭터이다. 누구나 한마리는 그냥 잡을 수 있다는 얘기를 들으셨을 듯...)


여튼 처음엔 게임에 익숙하게 만들기 위함이겠지만 포켓폰이 주변에 몇마리 나타나는데 그걸 잡지말고 그 자리를 피해야 한다.


다른 장소로 이동한다. 


또 새로운 포켓몬이 나타나면 피하고 다른 장소로 이동... 이런 식으로 3회 피하고 나면 4번째 피카츄가 나타난다. 


잡는다.


끝!


실제로 친구가 이렇게 해서 오늘 피카츄를 잡았다. 하지만 피카츄가 특별한 파워가 있거나 하지는 않는 듯... (뭐 귀여우니까..)


겨우 CP 11... -_-


--------------------------그리고 그 외 팁--------------------------------------


포켓몬을 많이 잡으려면 사람이 많은 장소를 가야 한다고 한다.


사람이 많은 장소, 쇼핑몰이나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공원 같은 곳에 가면 많은 포켓몬이 주변에 우르르 나타난다고 한다.


왜 일까? 


내가 짐작한 바에 따르면,


포켓몬고 유저가 주변에 많으면 더 많이 나타나게 되어 있다고 생각된다.


물론 주변에 아무도 없어도 한 두마리씩 나타나긴 하지만,


게임시스템이 이 게임이 설치된 모바일폰을 인식하여 더 많은 포켓몬을 푼다는 식이다.


생각해 보자, 어디에 모바일폰이 많이 있는지... 그 중에서도 이 게임이 설치된 모바일 폰이 어디에 많을까???


아마 십대들 사이에서는 이 게임이 아주 유명하다고 하는데,


학교같은 곳에서는 포켓몬이 아주 아주 많이 나타날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러니 포켓몬을 아주 많이 많이 수집하고 싶다면 '사람이 많은 곳으로 가십시오.'


사실... 포켓몬이 많이 나타나서 사람이 많은 건지도.... =_= 알수 없는 일이다.



---------------------------


어제 잠깐 외출한 사이에 포켓몬을 더 많이 수집했다.


휴대폰을 친구에게 맡기고 나타나면 잡으라고 했다. 간간히 포케스탑이 나타나서 볼이랑 에그도 수집되었다. 


그 친구도 결국 게임을 설치했고, 


오늘 메신저로 알리길 회사에서 자신의 책상이 포케스탑 바로 옆이라 10분마다 볼과 에그를 수집할 수 있다고 즐거워한다.



나의 경우, 어제 잠깐의 사냥으로 레벨5가 되었다. 


그래서인지 추가로 포션, 리바이브, 인센스가 추가로 생겼다. (아래 사진)



별로 게임을 즐기기도 않는데 계속 하게 된다. 참... 희안하다.


미친듯이 하지는 않아도 간간히 외출할때 한마리씩 수집하면 재밌긴 할 것 같다. 


물론 나는 현질(캐시 아이템구입)을 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 ^^


어제의 외출에서도 쇼핑몰에서 휴대폰들고 몰두하는 사람들은 다 이 게임을 하는 듯 했다. ^^



전투하는 게임이 아닌 생활에서 한 두마리씩 수집하는 게임이라 남녀노소 다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러나... 이 유행이 언제까지 계속 될지 궁금하긴 하다.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켓몬 고'라는 게임으로 인해 뉴스란이 들썩거리고 있다.


이곳 호주에서도 '포켓몬 고' 관련 뉴스가 자주 보여지고 있다.


수줍은 성격의 사람이 이 게임덕분에 외향적으로 사람들과 어울리고 하는 긍정적인 면도 있다고 한다.


어떤 어머니는 아들이 집안에만 쳐박혀 있다가 게임으로 인해 밖에 나가서 돌아다니니 좋다고 하는 경우도 있다.


호주 뉴스에서는 한국의 속초에 게이머들이 몰리는 상황을 흥미로워하면서 기사화 했다. ^^;;


타이틀과 링크는,


This is how desperate Koreans are to play Pokemon GO



아래 사진은 퀸즈랜드 한 학교 정문 근처에서 포켓몬이 출몰하여, 공공장소가 아닌 사유지이므로 경찰이 포켓몬을 체포해 가는(?) 중... ^^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ㅋㅋㅋ


캔버라 뉴스에서는 한 미용실에서 게임회사에 돈을 지불하고 레어 포켓몬이 나타나게 한 뒤 매상이 늘었다는 얘기와 그 미용실에서 포켓몬 헤어 스타일을 만들어 준다는 내용. (굿 아이디어!!)


아래 사진은 브리즈번 한 종합병원에 포켓몬이 출몰하였다는 기사. 침대위에 떡...하니... -_-;;


아래 사진은 캔버라 팔리아먼트 하우스(국회) 지붕 꼭대기에 출몰한 포켓몬... 오 마이...갓.

[출처: canberratimes.com.au]


그 외에도 이 게임을 하다가 벼락에서 두명의 젊은이가 추락하였다던가 하는 뉴스와 자동차 사고를 당했다는 등 뉴스가 전해지고 있다.


포켓몬이 나타나는 지점을 타겟으로 하는 범죄도 종종 발생한다고 한다. (강도짓을 하려고 그곳에서 기다리는 등...)


또한, 캔버라에 위치한 전쟁기념관은 엄숙한 장소이지만 그곳에 레어 포켓몬이 발생한다고 전해지는데,


전쟁 기념관 측에서는 아직 큰 해프닝이 벌어지지는 않았지만 플레이를 하더라도 자제해 달라는 공지를 했다고 한다.




무슨 게임이길래 이 난리인가... 싶어서 다운로드를 받아서 플레이 해 보았다.



아래는 집 안 (아파트 안)에서 1시간내에 수집한 포켓몬들이다. 


같은 포켓몬이 여러번 잡혔으나 보시다시피 CP포인트가 다르다.


CP포인트는 다른 포켓몬과 대전을 벌일때 센 강도를 보여준다고 한다.


기본으로 주는 향(?)을 한 개 사용했지만, 덕분에 주변에 한 놈씩 나타났다. 


돌아다니는 것은 내게 피곤한 일이다. 역시 난 열심히 플레이 하지는 않을 듯 하다.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년 10월 14일 작성>

호주 > 캔버라 > Gungahlin  지역

 

내가 몇년전 이 동네에 살때 이런 도서관은 없었는데 (동네가 새동네임) 지금은 칼리지도 생기고 칼리지옆에 도서관도 생겼다.

건물이 독특하고 예뻐서 내부도 구경하기로 했다.

아래는 청동조각상. 캥거루도 아닌것이 개도 아닌것이... 공룡도 아닌것이...

와~ 이 도서관 무지 크다.

 

library

호주 도서관

 

 

 

도서관 외부는 컬러플한 유리인지 아크릴인지로 장식되서 있다. 실내에서 바라보면 아주 아름다울 듯 하다.

 

내부에서 밖을 보니 컬러플한 색상들이 보인다. 멀리 보이는 것은 유리로 된 독립된 방.(내부는 소음이 덜하여 조용히 공부하거나 랩탑을 사용하거나 할 수 있다.

 

 

도서관 형태는 한글 미음자 모양으로 되어 있어서 중심부분은 천정이 없는 외부로 된 구조. 햇빛이랑 바람을 즐기면서 책을 읽을 수 있을 것 같다.밖에서 담배피는 사람은 없을 듯...?

 

유리를 많이 사용한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

 

하늘이 보인다. 일광욕도 하고 책도 일고... ^^

 

 

 

위에 언급한 유리로 된 방.

소음이 차단되어 더 아늑하게 책을 읽을 수 있다.

 

 

 

 

 

 

 

 

 

 

 

 

 

 

 

아주 예쁜 가구들... 탐난다. ㅎㅎㅎ

 

 

예쁜 의자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

 

한국에서도 우리 동네 도서관이 이렇다면 매일 와서 살 것 같다. ^^

사진으로는 찍지 못했는데 도서관 내부에 커피와 스낵을 먹을 수 있는 카페도 있고, 플레이스테이션같은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게임룸도 있었다. 자녀들에게 게임기를 사줄 수 없는 부모들에게 이곳은 괜찮은 곳일 듯하다.

 

더 머물고 싶었지만 집이랑 먼 관계로 돌아와야 했다. ㅜ ㅜ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멜번에 살다가 캔버라에 와서 보니 정말 맛집(?)이 없다.

대부분 돈내고 기분이 나빠지는 맛이다. ^^;

 

현지인의 입맛에 맞춰진 음식맛이 대부분인데....

태국음식도 달고, 베트남음식도 달고, 중국음식은 기름을 퍼부어서 만들고... 짜고... 하여간 실망스럽기 그지없다.

 

최근에 용기(?)를 내어 새로운 식당들을 조금씩 시도해보고 있는데...

 

내 블로그에는 그중 그나마 만족스러웠던(내 기준으로) 곳을 정리해 두려고 한다.

 

제대로 된 월남국수를 먹어본지가 언제던가...?

멜번에선 그나마 괜찮았다.

 

캔버라는 규모가 작은 도시다 보니 이민자도 많이 없고... 식당도 아무나 연다. ㅎㅎ(실력없어도 연다는 뜻)

 

식당이름: I Pho

주소: Shop 1, Garema Arcade, Canberra city

좋은점: 일주일 내내 연다.

 

모든메뉴를 다 먹어본것은 아니지만...

중국음식점에 짜장면이 맛있으면 다른 메뉴도 나쁘지 않은 것처럼,

베트남식당에서 쌀국수가 맛있으면 다른것도 나쁘지 않을듯..

 

다른 곳보다 양이 많다.

나의 추천 메뉴는 Rare Beef noodle soup -소고기를 종이처럼 얇게 썰어서 뜨거운 국물에 넣어준다. (샤브샤브처럼)

 

 

[가게 입구, 가게 내부]

 

 

 

[메뉴와 비프쌀국수, 치킨 쌀국수 사진]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