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의 경험으로 느낀 점과 배운 것들을 정리해보려고 한다.


이케아제품으로 커튼과 부자재, 나사등을 다 구입한다는 기준으로 말이다.


웬만한 여자 혼자서도 설치가 가능하다고 판단되었다.


레일보다는 커튼봉이 작업이 간단하다.


나사도 이케아에서 구입하는 것이 좋다. (석고보드용을 따로 구입하려니 비용이 많이 들어서...)


커튼의 종류도 아주 많지만 생각해야 할 것이....


색상, 암막이냐 아니냐, 이중으로 할때에 안쪽 커튼은 어떤 질감으로 할 것인가(면이냐 리넨이냐 폴리에스테르냐 무늬패턴 등등) 이다.


하지만 커튼은 일단 커튼봉으로 설치하고 나서 결정해도 될 문제이니(보통 여성들에게는 설치가 제일 어렵다.) 대략 생각해 두고,


커튼봉은 두께가 여러가지가 있다. 


먼저 이케아 어플을 다운 받고 커튼봉을 찾아보자. 굵기나 길이에 따라 하중의 범위가 달라지므로 몇키로까지 견디는 지 확인하자.


각 커튼도 검색해보면 무게가 나와있다. 원하는 커튼의 무게에 따라 커튼봉의 제한이 있을 수 있다.


커튼봉무게 + 커튼무개 (이중이라면 모두 합해서 계산) + 부속 무게 등등


한 겹이지만 창의 가로 길이가 길고 많이 무겁다면 브래킷을 두 개 이상 설치해야 하다.


내 경우는 제일 무거운 암막커튼과 함께 얇은 흰색 커튼을 선택하여 이중으로 하기로 결정했다.


가장 보편적으로 많이 구입하는 제품으로 선택했다. (길이에 따라 가격이 다르므로 주의해서 선택하자.)


Hugad (굵은 봉) - 암막커튼용 210-385cm까지 늘릴 수 있다. (이 사이즈가 제일 긴 것)

Racka (가는 봉) - 속 커튼용 210-385cm까지 늘릴 수 있다. 


커튼봉을 잡아주는 브래킷 3개(검정 또는 흰색에서 선택가능) 

140cm폭이 2개라고 함. 즉, 3미터일 경우는 3개를 설치해야 함)

Betydlig 제품 - 기본으로 1개의 홀더( U자 모양의 봉을 걸치는 부분)가 포함되어 있다. 

*참고!!! 이 제품의 장점은 L자 모양의 긴쪽은 커튼봉을 두개, 짧은 쪽은 커튼봉 한개를 설치할 수 있다는 것.

즉, 긴쪽으로 커튼봉을 두개 설치할 경우 짧은 쪽이 벽에 나사로 고정하는 부분이 된다.

하지만 천정에 브래킷을 설치할 경우 이중커튼은 불가능 하다.



이중으로 커튼을 설치할 것이므로 홀더를 추가로 2개 더 구입해야 한다.

아래 Betydlig 2개

그리고 가는 봉에는 꼭 필요치 않지만, 굵은 봉의 끝 마무리로 (여러가지 모양 선택가능하지만 ) 제일 싸고 무난한 것으로 했다.


끝으로 나사못은 나무, 콘크리트, 석고보드에 사용가능한 아래 제품.


이렇게 구입하면 커튼을 제외하고 구입완료가 된다.



---------------------------------------------------------------------------------------


커튼봉이 아주 가늘고 짧은 제품은 아주 저렴하다. (단 무거운 커튼은 안된다.)


와이어식으로 설치하는 방법등도 있고( 길이에 따라 와이어를 자르고 해야 한다.) 레일식 커튼도 레일을 사이즈에 맞춰 잘라야 한다. -_-


아! 그리고 이번에 설치해보고 느낀점!!!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커튼을 연결하면 아주 뻑뻑하다. 세탁할 때, 커튼봉에 끼우고 빼고 할때도 힘들다. 

특히 커튼이 가로로 넓을 경우 너무 무겁다. 

 [ 이렇게 했다가 지금 후회중. 나중에 세탁할때 링으로 하기로...]


커튼링을 추천한다. 링은 커튼봉의 굵기에 따라 또는 색상, 재질에 따라 몇가지가 있다.




커튼고리를 커튼에 꽂고, 봉의 고리에 걸어주면 된다.


링으로 설치하면 세탁시 커튼봉을 내리고 올리고 안 해도 교체가 가능할 것이다.



<모든 이미지는 이케아 웹사이트에서 가져왔습니다.>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나온 이케아 신제품중에 실리콘 뚜껑 3종세트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너무 너무 추천하고 싶다. 


뚜껑의 크기는 지름 19, 25, 31cm으로 두꺼운 듯 튼튼한 실리콘으로 활용도가 높다.


큰 사이즈의 뚜껑은 냄비나 프라이팬의 뚜껑으로 사용하기도 좋다. 내열온도 220도로 참고하자. (오븐에도 가능하다고 한다.)


전자레인지에서 뭔가를 데울때도 압축식으로 되어 내용물이 튀지않아서 좋다.


예전에 다이소에서 국그릇정도를 커버하는 실리콘 뚜껑을 3000원에 구입하였는데 그것은 실리콘이 좀 얇아서 아쉬웠다.


뚜껑 세개를 9900원이라고 하면 가격대비 좋은 제품이라고 생각한다. 


안그래도 요즘 큰 실리콘뚜껑을 찾고 있었는데 정말 기뼜다.^^


냄비나 프라이팬 전시장에서 뚜껑종류를 모아둔 곳에서 찾으면 된다. 



[이케아 홈페이지에서 가져왔습니다.]

[제일 큰사이즈는 프라이팬에도 사용가능]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로 컴퓨터로 놀고, 컴퓨터와 타블렛으로 그림그리고 하다보니 거의 앉아있게 된다.


서서 일하면 좋다고 매스컴에서 떠들기도 했지만,


나도 좀 서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세도 그렇고... 먹고나서 바로 앉아있기도 그렇고...


고심하다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책상을 아예 서서 일하는 책상으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나의 선택은 아예 앉아서 작업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한 것.  


그러니 높였다 낮췄다하는 식으로 조절하는 책상은 필요가 없다.



이케아 테이블 코너를 구경하다가 테이블 판과 다리를 구입해서 만들기로 했는데,(일반 스탠딩책상은 모양이 너무 사무용 같음.)


다리는 높이 조절이 되는 다리로 (최대 90cm까지 늘일 수 있는 다리과 최대 107cm까지 늘일 수 있는 다리가 있음. 자세히 살펴보자)


90cm높이는 주로 주방의 높이인데 요리하기 좋지만 컴퓨터로 그림 그리는 내게 부적합했다. (키보드 작업만 하면 가능할지 몰라도


나는 타블렛으로 그림을 그려야 하므로 90cm높이는 몸을 숙이게 된다.) 100cm 이상의 높이를 원했다.


아래 사진은 내가 구입한 것들.


다리 GERTON은 이런 류의 다리중에 제일 비싸다. 호주달러로 각 25불. 사진처럼 이중으로 되어 있어서 쭉 뽑아내서 눈금에 맞춰서 


고정하면 된다. 테이블 상판두께를 포함한다면 최대 110cm높이까지 가능하다.


테이블 판은 대다무로 된 좀 고급스러운 재질로 선택했다. 예전에 멜라민 재질을 구입했었는데 점점 칠이 벗겨져서 흉하게 되었기 때문.


총 한국돈 약 20만원으로 테이블을 마련했다.


이번의 쇼핑도 이케아앱이 아주 유용했다. 재고확인을 하고 구매하러 갔기때문에 예전처럼 허탕치치 않았다. 


내가 구입하고 싶어한 이 다리는 왜이리 인기가 좋은 건지... 겨우 4개남은 것을 떨이로 구입했다.


지금 이 글도 서서 작성중인데 적응이 안되서 인지 피곤하긴 하다. 하지만 덜 거을러진 느낌? 강제로 게을러질수 없게 만드는 효과?


책상 아래의 공간이 많으니 수납하는 가구로 채워 넣는다면 아주 완벽할 듯 하다. 


일하다가 피곤하면 잠깐 앉아서 쉬거나 차를 마시고 다시 일하는 식이다. 


전문가의 말씀으로는 발 아래 쿠션감있는 매트를 두면 좋다고 하는데 나는 크록스 신발을 실내화로 신고 작업한다. 


또한 다리를 번갈아 올려둘 박스나 그런 것을 두고 번갈아 한쪽 다리를 올리면서 작업하면 건강에 무리가 없다고 한다.



[이케아 앱으로 재고확인후 구매하자.]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lanet 2018.04.10 2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해당 제품 구매 고려중입니다. 게르톤 다리받침대 높이조절기능 있는지 알 수 있을까요??

  2. planet 2018.04.10 2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죄송합니다. 잘못적었습니다 ㅠㅠ 높이조절기능이 아니라 맨 아래쪽에 수평맞춰주는기능으로 정정할게요.


이케아에 테이블을 보러갔다가 자잘한 것들을 구입했는데,


그 중에서 행주가 정말 맘에 든다.


그 전에는 부엌에서 스펀지를 사용하고 있었는데(물기가 마르면 딱딱해지는 그런 스펀지) 그게 조금만 사용하면 너덜거리고 


찢어지는 것이 단점이었다.


가격은 여기 호주 가격으로 2불이니... 2천원가량에 4장이 들어있다.


한쪽 코너에 구멍이 있어서 사용후 젖은 행주를 걸어두기도 좋다.



또한 이케아에서 판매하는 설겆이용 스펀지도 아주 질이 좋다. 같은 가격이다.



[이케아 행주 4개입]



[이케아 스펀지 3개입]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기 호주에서 5불주고 산 이케아 벽시계 이렇게 되었어요.

번호판이 있는 속지가 둘둘 말리면서 다 갈라져서 결국 번호주변만 남았네요.

 

그냥 딱 돈만큼 쓸 수 있나봐요. ㅎㅎ

 

한국에서 이케아 너무 너무 인기 있는 것 같은데.... 가격이 싸면 딱 그 돈만큼 사용할 수 있어요.

 

이케아에서도 좀 비싼 가구는 아무래도 좀 낫겠죠.

100불정도 준 식탁용 테이블은 물이 닿으니 판의 칠이 부풀어 오르면서 떨어지네요.  컴퓨터 책상도...

 

그냥 딱 그 돈만큼 하는 듯...

 

누가 그러듯이 유학생들이 사서 잠깐 쓰기에 좋다고....  

오래오래 쓰려면 이케아는 글쎄요...?

 

이케아는 자주 가구 바꾸시는 분들은 괜찮은 것 같아요.

 

저 시계 2개나 샀는데 둘다... 이렇게 됐네요.  ㅜ ㅜ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용숙 2017.01.24 08: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흉측스럽네요...ㅠ
    이케아는 쇼핑용으로...
    디자인이 새롭거나 우리가 특이한걸 찾을때만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