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록 사용 이틀째,

개인적 경험으로 오버록 사용할때 생겼던 문제점과 그 해결방법을 기록해 두고자 합니다.


1. 오버록 장력 조절 버튼에 문제가 생긴 경우 (장력다이얼을 올려줘도 여전히 느슨할 때)


2. 바늘을 뺐다가 다시 끼울때 바늘이 들어가지 않을때 (특정회사 제품만의 문제일 수도 있음)

 

<1번째의 경우>

오버록 사용 후, 박음선의 모양을 보고 장력조절을 해야 할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장력 조절 버튼을 이리저리 돌리면서 박음선의 모양을 확인합니다.

 

그런데, 버튼을 큰 번호로 올려줘도 여전히 장력이 느슨한 경우가 있습니다.

(번호를 0으로 해둔 경우와 노루발을 올린 상태에는 당연히 느슨합니다. 이 외의 경우를 말하는 것입니다.)

 

실을 걸 때 장력조절 다이얼 부분에 실을 끼운 후, 위 아래로 슥슥 실을 움직이면서 두 원반?사이에 실이 확실히 들어갔는지 확인합니다. 그런 방식으로 아래 두번째의 사진처럼, 두 원반 사이에 얇은 면을 한번 접어서 끼운 뒤, 왔다갔다 하면서 그 사이를 깨끗하게 해줍니다.

 

간혹, 실 찌꺼기가 그 사이에 끼어서 두 원반 사이의 밀착을 방해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장력을 올려주어도 밀착을 방해하여 여전히 실이 느슨한 것입니다.

 

오버록을 청소할때 마다 한번씩 청소해 주면 좋을 듯 합니다.

 

나의 오버록 장력조절 다이얼은 이런 모양입니다.
원반 사이에 얇은 면을 끼워 위 아래로 움직이면서 깨끗하게 닦아 줍니다.


<2번째의 경우>

바늘이 둘 다 '없는' 상태에서 바늘을 꽂을때,

나사를 하나만 풀어서는 바늘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즉, '왼쪽+오른쪽, 두 나사를 다 풀어야 바늘이 들어간다' 입니다.

 

바늘이 안 들어가서 순간 당황했지만 결국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바늘을 끼울때 풀고 조이는 나사
바늘이 둘다 없는 상태에서 바늘을 끼울때 L과 R 나사를 둘 다 풀어야 끼울 수가 있었다.

 

 

 

[위 사진은 자노메 오버록 544D 모델]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헌 청바지를 이용해서 앞 뒷면이 다른 가방을 또 만들어 보았습니다. ^^

영상은 아래 주소!

youtu.be/WUGTya2nt0E

특징이라면 옆으로 난 포켓과 바지의 벨트 부분을 그대로 사용했다는 것?

가방 속에는 작은 주머니와 키체인을 위한 고리를 만들어 넣었습니다.

 

영상의 썸네일입니다.
가방 앞면
가방 뒷면
옆 솔기쪽에 주머니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가방 속. 속주머니와 키체인 고리가 보입니다.

 

*나의 업사이클링 룰:

1. 재료 구입을 최대한 자제하고 가능한 업사이클 재료를 사용한다. (단추, 지퍼, 웨빙등등)

2. 업사이클 후 짜투리 천은 모아둔다.

3. 작품을 만드는 과정은 영상으로 남긴다.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통깨도 맛있지만 가끔 빻아서 사용해야 할때가 있습니다.
깨절구에서 빻아서 쓰기도 했지만, 조금 쓸때는 좀 귀찮습니다.
그럴때 *페퍼그라인더에 넣어서 쓰면 편하답니다.

(*페퍼그라인더: 소금이나 통후추를 넣어서 즉석에서 갈아서 사용하는 용기)
구멍을 조절해서 적당한 크기로 분쇄되도록 합니다.
당연히 냉장보관해야 하기 때문에 전체가 나무로 된 그라인더는 별로 일 것 같네요.
또한 갈았을때 입자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제품이 좋습니다.

 

저의 경우는 통후추가 담겨져서 판매되는 제품의 빈용기를 재활용하였습니다.

호주에서는 통후추나 소금이 그라인더에 담겨서 판매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 빈용기를 버리기엔 아까우니 이렇게 재활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통후추가 담겨서 판매되었던 그라인더. 다 쓰고 빈 용기를 재활용했습니다.

 

입자의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용기가 좋습니다.
페퍼 그라인드로 통깨를 갈면 이렇게 나와요.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늘에 실 끼울때 보통 흔한 실끼우개와 좀 다른 모양입니다.

특이해서 이곳에 남겨봅니다.
벌새처럼 생겼는데 부리부분 커버를 벗기면 금속팁이 있고 끝에 실이 걸리게 되어 있습니다.
목 부분에는 실을 자를 수 있는 칼날이 있습니다.

금속팁이 꽤 튼튼해서 오래 사용할 수 있겠습니다.

 

바늘과 실끼우개
뚜껑을 열고
금속팁을 바늘구멍 속으로
끝의 요철에 실을 걸고
바늘 구멍 밖으로 실을 당깁니다.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래글은 아이폰 기준으로 설명했습니다.

프리즘 라이브 스튜디오는 무료 동영상 편집앱이다.
네이버에서 만들었다. 1년 정도 된 앱이다.

반드시 다운받아야만 하는 이유라면,
영상 내의 목소리를 자동으로 자막화 시켜준다는 것.(일일히 자막처리가 귀찮은 분들에게 희소식!)
클로바 인공지능을 이용하는 기능이다.

또한 수많은 무료음악, 효과 등등이 있다.

개인적으로는 Vllo를 주로 사용중인데, 프리즘 라이브는 Vllo만큼 기능이 섬세하진 않다. 
하지만 간단한 편집기능, 재밌는 효과를 이용한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녹화도 가능하다.

이 앱은 여러 방송 플랫폼을 앱 내에서 선택(유튜브, 아프리카 등등)과 연결이 가능하니, 라이브 방송하기 좋다.
안드로이드에서는 최대 30분길이의 영상을 편집하여 만들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영상을 편집하고 출력하면 오른쪽 하단에 워터마크가 딱! -_-;;;
워터마크 없애려면, 알림을 허용해야 한다고 한다.

알림을 허용했다면 로그인을 하고 나서,
첫화면에서 (아래사진 1번표시) 내 아이콘을 클릭한다.

 

이 글 아래에 사진을 순서대로 첨부했으니 그 순서를 따라가면 되겠다.
2번표시는 영상첨부, 자막, 영상편집(휴대폰 속의 여러 영상들) 등등을 할때 클릭!

 

1. 첫화면에서 로그인 후 내 아이콘 클릭!
2. 내 아이콘 옆 수레바퀴 모양 클릭!
3. 워터마크 숨기기에 체크

 

 



영상 내 자동 자막 입력하려면,
영상을 불러온 후(첫화면 사진의 2번 표시 부분 클릭!) -> 원하는 영상 선택-> 상단 편집 버튼 클릭!

 

 

1. 영상을 불러온 후, 편집 클릭
2. 하단 제일 오른쪽 CC 클릭!
3. 동그라미 표시 클릭!
4. 클로바 자동 자막 선택. 
5. 둘 중 하나를 선택.

 

 

영상의 시간이 길 경우,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으니 '현재 클립 분석'을 선택하여 클립별로 여러번 작업하는 것이 나을 수도 있겠다.
발음이 부정확하다면 자막이 제대로 입력이 안될 수 있다.
그럴때는 해당 자막을 클릭 후 수정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웹사이트에서 확인하자.
prismlive.com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