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머리숱도 적어지고 흰머리가 많아져서 천연염색 '헤나'를 알아보다가 러쉬제품을 알게 되었다.
언론에서 헤나 부작용 등등 말이 많아서 믿을 만한 제품을 찾아보다가 선택한 제품이다.

러쉬는 핸드메이드 목욕용품등을 판매하는 영국제품으로 이곳 호주에도 매장이 있다.(한국에도 있음)
헤나제품은 헤나와 인디고의 비율을 달리해서 만들어진 총 4가지의 색상이 있다.

단, 검정색(Noir)의 경우, 헤나염색을 하지 않았던 사람이 바로 사용하면 염색효과가 떨어지므로,
순수 헤나로 한번 염색한 후에 검정(Noir)으로 염색하라고 한다. (헤나성분이 많은 Rough나 Marron색으로 염색 후 염색하기)

아래 사진을 보면 헤나가 초코렛처럼 납작한 덩어리로 판매된다.
단지 헤나나 인디고성분 뿐 아니라 유기농 코코아버터 등 온갖 머리카락에 좋은 성분들이 들어있다.
종이커버의 색이 염색 후의 색상이라고 생각하고 구입하면 된다.
내 머리는 짧고 숱이 적어 2칸을 잘라쓰니 충분했다. (한 덩어리는 6칸으로 나눠져 있다.)

나는 Marron과 Brun를 하나씩 구입했다. 두가지 색을 섞어쓰면 좋을 것 같아서.
Brun은 가장 자연스러운 갈색이라고 보면 된다. 한국인에게 무난할 듯.
역시 마찬가지로 그전에 헤나염색을 하지 않은 머리카락이라면,
헤나성분이 많은 Rouge나 Marron색으로 한번 염색한 후, Brun색을 사용하면 더 효과적이라 생각된다.

한 개당 한화 약 2만원 정도이다.

자세한 설명은 러쉬 웹사이트(호주)를 참고하기 바란다. (나라별 사이트가 있음)
https://au.lush.com/products/henna-hair-dyes

칼로 잘게 다지듯 자른 후, 뜨거운 물을 부어 걸죽하게 만들어서 사용한다. 우유팩 재활용해서 그 위에서 잘랐다.
Marron과 Brun을 반반 섞어 염색한 결과 (5시간 후)

처음에는 반죽을 좀 되직하게 해서 염색을 했었다. (위 사진)
며칠전에는 실수?로 물을 좀 많이 부어서 묽은 상태로 염색을 했는데, 결과는 더 염색이 잘 된것 같다. (아래 사진)
단점이라면, 줄줄 흘러내려서 계속 닦아내야 했다는 것.

*참고: 러쉬 헤나의 설명서에는 2~4시간이라고 되어 있다.
헤나를 바른 후 보통 머리를 랩으로 감싸주는데,
전체적으로 감싸주면 붉은 톤이 더 나타나고,
감싸지 않고 머리를 공기에 노출하면 인디고색상이 더 발현된다고 한다. (중요!)

Marron 색상만 사용해서 염색한 결과 (5시간 후). 

헤나 염색후의 머리카락은 아주 광택이 난다. 머리카락의 두께도 두꺼워지는 듯.
염색 후 며칠동안 머리카락의 냄새는 한약냄새?같은 냄새가 난다.

화학염색의 경우에는, 염색 후 한동안 머리 감을때 마다 염색약이 계속 타올에 묻어나곤 한다.
하지만 헤나염색은 전혀 색이 묻어나지 않는다.

반응형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짧은 청바지를 여럿 구입했지만 안 입고 보관중이었다.
길이나 폭이 살짝 마음에 안드는 청바지를 이렇게 리폼해 보았다.
일종의 실험인 셈이다. 두근두근…

다른 톤의 데님을 덧붙일 수도 있지만 나는 그 정도로 대범?하지는 못해서 비슷한 색의 데님을 적용했다.

첫번째는,
바지통을 넓히는 것.
두번째는,
바지길이를 늘이는 것이다.

단의 바늘땀을 제거한 후에 보여지는 물빠짐도 나름 멋이 있다.
본인의 바지를 리폼하는 것이기에 수시로 입어보면서 진행하면 맘에 드는 마무리를 할 수 있다.

주의할 부분은 시접이 맞물리는 부분의 선들을 잘 맞추는 것.

완성 후, 의외로 괜찮아서 놀랐다. 비슷한 색이라 그런건지?

작업과정은 유튜브에 업로드했다.
https://youtu.be/j1NtQ61df8I

유튜브의 썸네일
길이를 늘인 상태
바지폭을 늘인 상태.



반응형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카본스틸(탄소강)팬은 스텐팬의 장점과 주물팬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주물팬처럼 열을 유지하지만 스텐팬처럼 가볍다.
단점이 있다면 주물팬처럼 유지관리를 해야 한다는 점이다.
시즈닝을 해주어야 하는데 그것은 하단에 정리해 보겠다.

최근에 카본스틸팬에 대해 인터넷을 뒤지다가 결국 카본스틸 팬을 구입하게 되었다.
팬에 큰 돈을 들이고 싶지 않고, 입문자로 이케아 제품이 괜찮을 듯 했다.
가격도 괜찮아서 중간 사이즈(폭 24cm)를 구매했다.
호주 이케아와 한국 이케아, 다른 사이즈가 판매되고 있다.
큰사이즈와 제일 작은 사이즈의 팬은 양쪽 이케아에서 팔고 있는데, 중간 사이즈가 다르다.
호주 이케아는 24센티 폭의 약간 깊은 형태를 팔고 있고, 한국은 20센티 폭의 낮은 팬을 팔고 있다.
카본스틸팬은 주물처럼 울퉁불퉁하지 않고 얇고 매끈하다.
이케아 카본스틸팬은 기본적 시즈닝이 되어 있다. 무해한 식물성오일로 표면처리를 했다고 한다.
원래 카본스틸은 연한 회색?이다.

시험적으로 달걀후라이를 해보니 순식간에 높은 열로 가열이 되고 아주 마음에 든다.
부침개도 해보았다. 역시 잘된다.
개인적으로 스텐팬을 샀을때보다 뭔가 잘샀다는 느낌이 확 온다.
주물팬이 아닌 카본스틸 팬을 사길 잘했다는 생각이다. (무거운 건 노노…-_-)
이 팬은 메이드 인 브라질 이다.

시즈닝은 음식이 달라붙지 않게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녹방지’를 위해서 하는 것이라고 한다.
논스틱효과를 보려면 팬의 가열온도와 조리하는 타이밍이 중요하다고 한다.

똑같은 불이라도 팬의 성질에 따라 팬자체 온도가 달라진다. (열전도율이 다르다.)
알루미늄팬을 쓸때 강불을 사용했다면, 주물이나 카본스틸팬에는 중약불정도를 써야 한다.

*내 경험에 의하면 달걀후라이를 부칠때,
중약불로 3분정도를 예열하고 기름를 넣는데, 연기가 나면 안 된다. 너무 화력이 센 것이다.
기름에서 연기가 나지 않고 물결무늬처럼 보인다면 그때에 계란을 깨어서 넣는다.
느낌에 좀 불이 약한가...? 하는 정도가 사실 맞는 온도인 것이다.
이렇게 하면 계란이 달라붙지 않는다.

사용후 팬에 뭔가 들러붙어있다면 소금을 뿌려서 키친타월로 닦아내면 편하다.
물로 씻었다면 다시 시즈닝하고 보관한다.

다음은 시즈닝,

내가 구입한 이케아의 24센티 카본스틸 팬
한국 이케아의 카본스틸 팬 종류
호주 이케아의 카본스틸 팬 종류

온라인에서 찾아본 시즈닝 방법에 대해 정리해 보려고 한다.

<초기 시즈닝 하는 법>
새 팬을 구입하면 운송중 녹방지를 위해서 무언가 코팅이 되어있다.
뜨거운 물과 주방세제를 사용해서 세게 문질러 세척한다. 팬을 닦고 건조시킨다.

기름 1⁄3 컵, 소금 2⁄3 컵, 감자 껍질을 준비하자. (소금은 표면의 왁스나 기름을 제거하는 데 도움이되며 껍질은 열을 조절하여 기름의 얼룩을 방지. 껍질 대신 얇게 썬 양파를 사용할 수도 있다.)

중간 불에서 가끔씩 껍질 (또는 양파)을 팬 주변에서 가장자리까지 이동하여 8 ~ 10 분 동안 볶아준다. (양파를 사용하는 경우 15 분 동안 또는 매우 짙은 갈색이되어 거의 타 버릴 때까지 기름에 볶는다. )

요리 할 때 팬이 점차 갈색으로 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내용물을 버리고 팬을 식힌 다음 스펀지와 뜨거운 비눗물로 닦자. 팬을 말리고 중불로 돌려서 건조를 마친다. 요리 할 준비가 되었다. (참고 : 팬에 요리용 기름을 추가하는 것은 여전히 필수이다.) 이 방법은 모든 카본스틸 프라이팬이나 냄비에 적용가능하다. 끈적임이 느껴지면 이 방법을 한 번 더 반복한다.

아래 사이트를 참고함.
https://www.cooksillustrated.com/articles/2279-how-to-season-carbon-steel-cookware

보통의 카본스틸 팬은 시즈닝이 잘되면 점차 색이 검어진다.

가벼운 카본스틸 웍도 구입했다. 대만제

대만제 카본스틸 웍도 구입했다. 아직 사용전이지만 기대중이다.


반응형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어두운 색의 원단에 선을 그릴때 사용하는 흰색 초크나 초자고를 구입하지 않아도 방법이 있다.

답은,

'비누' 이다.

비누를 사용하다가 거의 조금 남은 상태이면 아주 좋다.

아주 얇아져서 완벽?하기 때문이다.

내 경우엔 흰색 비누만 사용해 보았는데, 다른 색의 비누도 마찬가지 효과가 나오지 않을까 한다.

비누를 사용하다가 마지막에 조금 남은 상태일때 계속 사용하기엔 좀 짜증난다. 잡기도 힘들고...

그냥 버리기엔 아깝고 해서 스타킹에 넣어서 사용한다거나 한다.

하지만 나처럼 재봉을 즐기는 분들에게는 비누조각을 또 다르게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기쁘지 않을까???

 

사용하다 남은 비누들

 

비누로 천 위에 선을 그어 보려고 한다.
흰색으로 아주 선명하게 그려진다.



 

 

 

 

반응형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청바지 조각들을 이용해서 장지갑을 만들어 보았다.

처음 계획에는 아주 얇은 듯한 부피감이 거의 없는 장지갑을 만드는 것이었는데,

안쪽 면이 시접 등으로 지저분하여 안감을 넣어주어야 해서

아주 얇게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났다. ㅜ ㅜ 

 

색조합에 좀 신경을 써주었다. 상침질을 전체적으로 해보았지만 별로여서 다시 제거하는 수고까지...-_-;;

평범해지기 쉬운 지갑이어서 스텐실을 적용하여 독특함을 주려고 시도했다.

 

손잡이는 낡은 지갑에 달려있던 것이었는데 의외로 손잡이 부분은 아주 멀쩡해서 여기에 적용해 보았다.

손잡이가 빨강색이라 일부 패치워크나 상침을 빨강으로 해주고, 금색 장식이라 지퍼도 맞춰서 금색 쇠지퍼로 했다.

 

취미인 만큼 실력의 한계를 종종 느끼는데, 이런 지퍼달린 파우치들이 어려운 것 같다.

지퍼가 깔끔하게 달려야 하는데 항상 뭔가 맘에 안들었다.

이번에 만든 지갑은 그나마 제일 나은 듯하다.^^

 

자세한 것은 아래 내 유튜브 영상을 봐주시면 좋겠다. (좋아요도 부탁드립니다!^^)

https://youtu.be/oqEKTLzZBvc

유튜브 영상 썸네일
앞면
뒷면

반응형
Posted by QBii

댓글을 달아 주세요